아마도 그런게 인연인가 싶습니다


살다보면
 만나지는 인연중에
 참 닮았다고 여겨지는
 사람이 있습니다.


영혼이라는게 있다면
 비슷하다 싶은
 그런 사람이 있습니다.


한번을 보면
 다 알아버리는
 그 사람의 속마음과
 감추려하는 아픔과
 숨기려하는 절망까지
 다 보여지는 사람이 있습니다.


아마도 전생에
 무언가 하나로 엮어진 게
 틀림이 없어 보이는
 그런 사람이 있습니다.


깜짝깜짝 놀랍기도 하고
 화들짝 반갑기도 하고
 어렴풋이 가슴에 메이기도 한


 그런 인연이
 살다가 보면 만나지나 봅니다.


겉으로 보여지는 것 보담
 속내가 더 닮은


 그래서 더 마음이 가고
 더 마음이 아린
 그런 사람이 있습니다.


그러기에
 그리워 하기엔 목이 메이고
 모른척 지나치기엔
 서로에게 할 일이 아닌 것 같고


 마냥 지켜보기엔
 그가 너무 안스럽고


 보듬아 주기엔
 서로가 상처 받을 것 같고


 그런 하나하나에
 마음을 둬야 하는 사람


 그렇게 닮아버린 사람을
 살다가 보면 만나지나 봅니다.


잘은 모르지만
 아마도...


그런게 인연인가 싶습니다.